LG화학-SK이노, CEO 회동했지만 성과 없이 마무리…‘입장차만 확인’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4:4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사이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이 특허 기술로까지 번지면서 갈등이 극에 달한 가운데, 16일 오전 양사 최고경영자(CEO)들의 회동이 진행됐다. 이 회동에 중재자 역할로 참석할 것이라고 예상됐던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막판에 불참했다.

이날 오전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서울 시내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다. 양사가 CEO가 배터리 소송과 관련해서 회동을 가진 것은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만남에서 양사의 CEO는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는데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회동에 동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산업통상자원부의 정승일 차관도 참석하지 않았다. 대외적으로는 민간기업 CEO 회동에 정부 관계자가 동석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양사의 입장이 극명이 갈리는 것에 대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4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이 불거진 이후, 양사는 물론 정부와 청와대에 대한 비판도 커졌다. 재계 순위 5위 안에 드는 그룹들끼리 몇 달 동안 국내외 소송을 진행하는 동안 정부가 손을 놓고 있었다는 점 때문이었다. 물론, 정부 역시도 소송전이 불거니 지후 정 차관은 물론 청와대 고위 관계자까지 나서서 양사를 상대로 대화 가능성을 타진했지만, 서로의 입장이 완고한 터라 별다른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심지어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말 LG화학이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면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LG화학 역시 맞대응하겠다면서 특허침해 소송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처럼 양사의 갈등이 극에 달했기에, 회동 전부터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끝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때문에 이러한 상황에 부담을 느끼면서 정 차관이 막판에 회동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 차관은 기자의 질의에 ‘오늘은’이라고 한정, 향후 중재에 노력에 여지를 뒀다. 양사의 CEO들은 회동 후 SK그룹과 LG그룹에 회동 내용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