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취업준비에도 차질…한숨 깊어지는 취준생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2 11:28: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에도 많이 확산되는 가운데, 구직자들의 취업활동에도 애로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정보를 찾아 볼 수 있는 기업들의 채용설명회가 연기되기도 하고 기업들이 채용일정을 미루는 사례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잡코리아가 신입직 취업준비생 17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63.5%가 이번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가 취업 준비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는 ‘기업들이 채용을 취소하거나 축소할까 우려된다’ 항목이 응답률 57.3%로 가장 많았다.

기업들이 채용을 미루는 바람에 앞으로 일정이 기업끼리 겹칠 수 있다는 항목도 47.9%로 높았다

그 외 ▲좁은 공간에서 치러지는 자격시험 등 응시가 우려된다(32.6%) ▲취업박람회 연기 등으로 일자리를 찾을 기회가 줄어들었다(30.8%) ▲대학 내 기업들의 채용설명회 취소 등으로 기업정보를 구하기 힘들다(26.2%)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로 기업들이 채용 일정을 연기 혹은 취소하는 바람에 취업 준비에 차질을 빚었다는 취업 준비생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36.6%는 ‘지원하려는 기업의 채용일정이 연기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15.5%는 ‘아예 지원할 기업의 채용일정이 취소된 적도 있다’고 답했다.

또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대학들의 개강이 연기되면서 개강 시즌에 맞춰 캠퍼스에서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던 기업들의 일정에도 변수가 생겼다.

응답자 63.3%는 ‘지금 같은 시국에서는 오프라인 설명회 보다 온라인 설명회가 더 좋다’고 응답했다. 반면 ‘그래도 직접 인사담당자와 대면할 수 있는 캠퍼스 채용설명회가 더 좋다’는 응답은 36.7%에 불과했다.

 

[사진=잡코리아]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