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 2년 연속 흑자경영 실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6:08: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당기순이익, 전년 대비 437억원 증가한 1,652억원 달성
▲한국철도시설공단 로고 (출처=한국철도시설공단 홈페이지)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2018년도 구분회계 결산 결과 당기순이익 1,652억 원(2017년 대비 437억 원 증가)으로, 공단 설립 이후 최초로 흑자를 기록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속철도사업에서는 선로사용료가 고속철도 투자비보다 저조하여 243억 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했으나, 자산관리사업 등에서 1,895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여 손실을 만회했다.

이러한 당기순이익은 국유재산 활용을 통한 수익 증대와 금융원가 절감 등 공공부채 절감을 위한 다방면의 자구노력에 의한 결실로, 공단은 이를 통해 총부채를 전년 대비 1,609억 원 감소시키는 성과를 거두었다.

한편, 공단은 건전한 재무구조 구축 및 사업단위별 책임성 강화를 위해 2014년부터 구분회계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매년 구분회계 결산결과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ALIO, All Public Information In-One)에 공시하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2년 연속 흑자 달성 성과는 사업별 손익목표 달성을 위한 임직원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