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석유시설 폭격에 유가 폭등… 브렌트유 장중 19% 치솟아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4:4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원유 시설 2곳이 예맨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일부 가동이 중단되면서 원유 거래 시장에서 국제 유가가 19% 이상 올랐다.

16일(현지시각) 오전 싱가포르 시장에서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 대비 19%(11.73달러) 상승한 배럴당 71.9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수출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제 원유 시장이 수급 불안으로 출렁이고 있다.

지난 14일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는 동부 아브카이크 원유 처리시설과 쿠라이스 유전이 공격을 받자 원유 생산량을 50% 수준으로 줄였다. 아브카이크 시설은 세계 최대 규모이며, 쿠라이스 유전은 사우디에서 두 번째로 큰 유전이다.

아람코는 이번 공격으로 시설이 망가지면서 1일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을 줄였다. 이는 세계 하루 원유 수요인 1억 배럴의 6%에 달하는 물량으로 알려졌다.

원유 애널리스트인 파벨 몰차노브는 워싱턴포스트 인터뷰를 통해 “이 정도 물량의 수급 차질은 심상치 않은 상황”이라며 “단일 사건으로 이 정도 수급이 어긋난 경우는 수십 년간 없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원유 생산량이 정상 수준으로 돌아오기까지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친이랑 성향의 예멘 반군은 자신들이 석유 시설과 유전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으나, 미국은 예멘 반군이 아닌 이란을 공격 주체라고 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5일(현지 시각) 세계 에너지 공급 안정을 위해 전략 비축유(SPR)를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위터 계정에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전략 비축유로부터 석유 방출을 승인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필요한 경우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 전략 비축유 규모는 약 6억4500만 배럴로, 미국 기업과 개인이 약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원유 생산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서는 “텍사스와 다른 여러 주에서 현재 허가 과정에 있는 송유관 승인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모든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