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무기한 파업 지속한다…정부 “정당하지 않은 결정”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8-30 14:2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인 26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에서 전공의들이 피켓을 들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지난 21일부터 진행해 온 무기한 파업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양보안 제시에도 파업을 지속하기로 한 대전협에 유감을 표했다.

대전협은 30일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긴급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모든 전공의들이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단체 행동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협이 지난 29일 오후 10시 시작된 긴급 회의에서 파업 강행여부를 놓고 표결을 진행했지만, 의결권을 행사한 193명 중 96명이 파업 지속을 선택, 정족수(97명)를 채우지 못해 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49명은 파업 중단을, 48명은 기권표를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전협은 이날 오전 회의를 다시 열어 파업 지속을 결정하고, 향후 의사 결정 권한을 비대위원장에게 위임했다.

대전협은 “대의원들은 이후로 7일 동안 모든 단체행동과 관련된 주요 의사 결정을 대의원의 의견을 수렴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위임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대전협이 1차 투표에서 부결되고도 끝내 파업 지속을 강행하기로 하자 깊은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복지부는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됐지만, 이 투표 결과를 뒤집고 집단휴진을 강행하겠다는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고려하지 않은, 정당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4일 박능후 복지부장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한 합의문안 마련에 동의했지만, 대전협이 정부를 신뢰하기 어렵다며 거부해 합의가 무산된 바 있다.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28일 대전협과 면담을 통해 같은 제안을 하기도 했다.

복지부는 “지금이라도 정부와 대화·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선택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의사로서의 소명을 다할 수 있도록 진료현장으로 즉시 복구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대전협이 파업 지속 결정을 내리면서 대형 병원의 의료 공백 사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현재 전국 144개 수련 기관에 근무하고 있는 전공의 8700명 중 75.8%인 6593명이 업무를 중단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