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 Kong Stocks Battles Continued Headwinds in 2019

김동수 / 기사승인 : 2020-01-26 12:25: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Analysts and investors predict Hong Kong stocks will be stuck "between a rock and a hard place" in the coming year as it closes a rough year due to headwinds from waning Chinese economy, the Sino-US trade war, woes on signs of emerging weakness in Washington, and an anticipated slowdown in local listings after a banner 2018.

On Friday, the Hang Seng Index closed at 26,049.79, dropping around 13 percent for the year as 2018 closes. The benchmark slumped about 22 percent from its peak of 33,484.08 on the end of January.

BOCOM International managing director and head of research Hao Hong told CNBC earlier this month that the stocks are "between a rock and a hard place." He cited the prediction of a wide downturn in China's economy during the first half, along with uncertainties on Wall Street in the US—where the less aggressive interest rates hikes imposed by the Federal Reserve highlights the concerns that Washington's growth is waning.

The managing director further stated the Hang Seng is undoubtedly in the process of determining a base but added: "I don't think people should be hoping for a V-shaped rebound in the market."

Hong Kong is a top trade and financial services hub susceptible to the demands of bigger economies due to its close vicinity to China and currency being pegged to that of the US greenback.

In a statemen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said Hong Kong is weak in the face of the heightening trade war between China and the US, possible limitations of global financial conditions, a downturn growth in Mainland China, and a steep housing market correction.

Meanwhile, City stated in their report earlier this month that it expects the country to underperform the wider market in the coming year as demand for weak credit restricts earnings and on concern over the possibility for capital rushes.


홍콩 주식 나날이 계속되는 역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분석가들과 투자자들은 홍콩 주식이 내년에는 중국 경제의 하락, 중미 무역 전쟁, 워싱턴의 약세 조짐에 대한 우려, 국내 상장 둔화로 인해 힘든 한 해를 마감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콤 국제 상무 이사 겸 연구 책임자 하오 홍은 이달 초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식은 "바위와 힘든 곳 사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부과한 덜 공격적인 금리 인상이 미국의 우려를 부각하는 가운데 상반기 중국 경제가 크게 침체할 것이라는 예측을 꼽았다.

상무 이사는 항셍이 기지를 결정하는 과정에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사람들이 시장에서 V자형 반등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홍콩은 중국과 가깝고 또 통화는 미국 정부의 화폐이기 때문에 더 큰 경제들의 요구에 민감한 최고의 무역 및 금융 서비스 허브다.

성명서에서 국제 통화 기금(IMF)은 “중-미 간 무역 전쟁의 격화, 세계 금융 여건의 한계 가능성, 중국 본토의 경기 침체, 급격한 주택시장 수정 등에 직면해 홍콩이 취약하다”라고 진단했다.

한편 시는 보고서에서 신용불량자에 대한 수요로 인해 수익이 제한되고 자금난이 우려됨에 따라 한국이 내년에는 더 넓은 시장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