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아내, ‘다시 단식하겠다’는 남편에…“여보, 그러다 진짜 죽어요” 만류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1-28 17:48: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 단식 의지 워낙 강해 중단 힘들수도”
세브란스, 黃 상태 브리핑하려다 돌연 취소…왜?

▲8일째 단식농성중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7일 밤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여보, 그러다 진짜 죽어요...”

이 발언은 범여권발(發) 공수처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8일째 단식투쟁을 이어오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의식 회복 후 “다시 단식장으로 가겠다”고 하자 이를 만류하던 부인 최지영 여사의 탄식이다.

황 대표는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최 여사는 전날(27) 텐트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남편을 발견했다.

이후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황 대표는 1시간 30여분 만에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석호 의원은 “황 대표가 단식을 계속 하겠다는 의지가 워낙 강해 (단식을 중단하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세브란스 병원은 이날 오전 10시 황 대표의 건강 상태를 공식 브리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1시로 브리핑을 미루다 병원 측 사정으로 돌연 취소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병원에 있는 황 대표를 대신해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28일 오전부터 동조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이제는 우리가 황교안”이라며 “당대표의 목숨 건 투쟁의 뜻을 함께 관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