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상황 심각한데 정부는 미봉책만 급급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2-23 12:4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2020.02.21.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감염병 위기 경보에서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각 단계는 위기 경보 가운데 최고 단계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열린 내수·소비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에게서 우한 코로나 관련 긴급 현안 보고를 받은 뒤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해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신천지 신도 가운데 처음 확인된 31번 확진자가 참석했던 지난 9일과 16일 예배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열린 교주 이만희 총회장의 형 장례식 참석자들에 대한 조사도 언급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청도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천여 명의 명단을 확보해 전수조사하고,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에 대해 감염 검사와 자가 격리 대상으로 통보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날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나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 총리가 대구·청도를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서도 ‘별다른 법적 근거 없이 내려진 조치’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날 중수본이 발표한 ‘진단 키트 1일 1만 명분 확보’ 및 ‘원인 미상 폐렴 환자를 1인 병실에 선제 격리’ 등 추가 대책도 앞서 방역 당국이 발표했거나 병원들이 이미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것들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대통령과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