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성 부산남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트램, 선심성 홍보 그만해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06 15:0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대로 된 트램 정착 위해 ‘트램 시뮬레이션’ 등 교통영향 실증 서둘러야
주요 규제사항, 대규모 설비사항과 예산액 등 정확한 정보 전달과 주민 설득 절실
▲김현성 부산 남구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제공=김현성 변호사)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부산 남구에 설치 예정인 ‘트램’과 관련해 “엉터리 홍보, 오송 트램 견학을 빙자한 선심성 홍보에만 치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현성 변호사(전 자유한국당 부산 남구을 당협위원장)는 최근 남구의회에서 제기된 문제점과 다수 지역구민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를 토대로 다음과 같이 트램과 관련한 지역 여론을 확인했다고 6일 주장했다.

트램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연구실적 축적을 위한 ‘실증사업’(테스트사업)이라는 사실과 최소 2~3개 차선이 축소되고 중앙분리대 화단과 자전거 전용도로가 철거된다는 사실을 대다수 주민이 모르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현성 변호사는 이와 같은 사실은 사업목적에 대한 대(對)시민 인식이 현저히 낮고, 동시에 주요 교통규제 사항이 시민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결국 이것은 행정기관이 갈등요인을 방치한 결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주요 규제사항, 대규모 설비사항과 예산액 홍보 절실

‘특히 경성대역~교통방송 구간은 트램 및 보행전용도로로 운영되고 노선버스, 택시 등 다른 교통수단은 이용할 수 없다’는 사실과 ‘이기대공원 입구에 차량기지가 조성된다’는 것도 상당수의 주민이 모르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현성 변호사는 “도로 이용에 대한 주요 규제사항과 더불어 소음과 전자파 등 환경공해를 유발할 수 있는 차량기지 조성 장소에 대한 대시민 인지도 역시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트램 사업의 단점으로 작용할 만한 부분을 의도적으로 숨기려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또한 몇 개월 전 부산MBC의 모 프로그램에서 지적했던 ‘트램 1.9km 건설에 총 490억원의 예산(1km에 258억원, 1m에 2,580만원, 1cm에 26만원)이 투입된다.’라는 사실과 ‘트램의 운영비로 연간 48억원(인건비 37억원 포함)이 쓰일 예정’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대부분의 주민이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현성 변호사는 “대부분의 주민이 예산규모를 모르고 있다는 사실은 자칫, 졸속행정과 날림 예산집행을 방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혈세의 집행에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감시하고, 부적절한 집행이 발견될 시 제도적, 정치적, 법적 조치 등을 취해 국민의 권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램 시뮬레이션 등 교통영향 실증 서둘러야

한편, 많은 시민들이 트램 설치로 인해 교통체증이 가중될 것이 예상된다는 의견을 주었다고 밝힌 김현성 변호사는 “트램은 한번 가설되면 돌이키기 어려운 사업인 만큼 가설 전에 정확한 타당성 검증을 거쳐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오로지 남구 주민의 권익증진과 남구의 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설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제대로 된 트램 가설을 위해 가설 전에 교통체증 및 안전에 대한 실증과 자료 수집 등을 할 필요가 있으며, 유사 시범 차량을 이용해 가설 구간을 직접 운행해 보는 등 동일 조건의 시뮬레이션을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