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지가 현실화’로 인한 재산세 부담 증가 우려↑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4:5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국민의 절반 이상이 정부의 공동주택 공시가격 현실화로 인해서 재산세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경북, 울산, 경남 등 경상지역에서 전셋값 하락에 따른 역전세 우려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토연구원이 발간하는 ‘부동산시장 조사분석’ 최근호에 따르면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에 분기별 참여하는 전국 152개 지자체 일반가구 6680가구 가운데 67.9%가 재산세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설문조사는 올해 공시가격 의견청취 절차가 시작된 이후인 지난 3월 19~21일 실시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거주자 응답률이 79.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세종(72.2%) ▲제주(71.4%) ▲대구(69.1%) ▲광주(68.2%) ▲경기(66.9%) 순이었다.

시군구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서초구(93.6%) ▲송파구(91.2%) ▲강남구(91.2%) ▲영등포구(90.0%) ▲마포구(87.2%) ▲동대문구(87.1%) ▲용산구(86.7%) 등에서 거주하는 가구의 응답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경기 성남시 분당구(88.7%) ▲경기 과천(88.2%) ▲대구 수성구(87.2%)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한편, 응답자 중 22.1%는 집주인이 전셋값 하락으로 세입자에게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역전세’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지역별로 살펴보자면 ▲서울(18.7%) ▲경기(23.5%) ▲인천(18.4%) ▲대전(9.8%) ▲대구(13.7%) ▲광주(14.2%) ▲부산(21.7%) 등은 응답률이 전국 평균에 비해 낮거나 유사한 수준이기 때문에 우려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서 ▲경북(41.3%) ▲울산(36.2%) ▲경남(34.0%) 등 거주민은 역전세를 상대적으로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