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새희망홀씨, 벌써 목표액 절반 이상 채워…연체율도 개선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4:4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금감원 홈페이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새희망홀씨 대출이 올해 상반기 2조원 가까운 대출액을 나타내며 올해 공급 목표의 절반을 채웠다. 상반기 말 기준 연체율도 지난해 말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은 올 상반기 산업·수출입은행을 제외한 15개 은행이 실행한 새희망홀씨 대출액이 1조9597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올해 공급 목표가 3조3010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벌써 59.4%를 달성한 것으로, 작년 상반기 1조7788억원보다 10.2% 증가했다.

은행권에서 서민들을 대상으로 대출을 해 주는 상품인 새희망홀씨는 연소득이 3500만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이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이 4500만원 이하인 차주에 연 10.5%의 금리로 최대 3천만원 한도로 대출을 해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상품은 지난 2010년 11월 출시 이후 올 상반기까지 172만명에게 실행됐으며 총 20조3247억원 공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 [이미지출처=금감원 홈페이지]

목표 달성률을 보면 전북은행이 목표액의 335.2%를 달성하며 가장 높았고 수협은행이 94.7%, SC제일은행이 85.0%, 농협은행 84.1%, 씨티은행 66.7%, 경남은행 61.0% 순으로 나타났다.

은행별로는 우리은행이 총 2996억원을 공급하며 1위였고 그 뒤로 신한은행이 2992억원, KEB하나은행이 2899억원, 국민은행 2878억원, 농협은행 2690억원, 기업은행 1446억원 순으로 많이 공급했다.

이 같은 상위 6개 은행들이 공급한 액수는 총 1조5901억원으로 전체의 81.1%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올 상반기 새희망홀씨 평균 금리(신규 취급분)는 작년 동기 7.72% 대비 0.50%포인트 내려 7.22%로 나타났다.

아울러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체율도 지난 2016년 말 2.24%에서 2017년 말에는 2.33%, 지난해 말에는 2.58%까지 상승했던 데 반해 올해 6월 말에는 소폭 개선돼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는 게 금감원 측 설명이다.
▲ [이미지출처=금감원 홈페이지]

금감원은 “같은 기간 가계 일반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0.01%포인트 오른 것과 비교해 새희망홀씨는 서민층 이자 부담 경감에 이바지 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스페셜경제 speconomy@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