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필리버스터→10일 정기국회 종료→11일 임시국회서 표결…與野, 패트 처리 잠정 합의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6 14:4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오는 11일 임시국회를 여는데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비공개로 열린 4+1협의체 회의에서 여야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반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한국당으로 인해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10일까지 법안 처리가 무산될 수 있어 이같이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여야는 당초 계획대로 9일 본회의에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목표로 두면서도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로 표결이 막힐 경우 정기국회가 끝나는 다음날 임시국회를 열어 처리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에 따르면 필리버스터 진행 중 회기가 끝나면 필리버스터 또한 종료된 것으로 보며 해당 안건은 다음 회기에 곧바로 표결 절차로 돌입한다. 이때는 더 이상 필리버스터로 의사진행을 방해할 수 없다.

그러나 한국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등에 극구 반대하는 입장인 만큼 여야가 11일 임시국회를 연다 해도 격한 대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만료로 새로 선출될 원내대표에 따른 협상전략을 구상 중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늦어도 8일까지 모든 현안에 대해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다음 주 월요일(9일) 본회의 개최를 요청한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본회의를 반드시 열 수 있도록 국회의장께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 선임되는 한국당 원내대표가 4+1합의내용을 존중하고 함께 추가 협상에 나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