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Forensics Investigator Advises Use of IoT in the Police For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7:4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Based on his work as a digital forensics investigator, Jonathan Rajewski shares that the Internet of Things (IoT) can give further advantages to the police force, many of which can help police officers tackle police investigations more efficiently.

Rajewski, who is also the director of the Senator Patrick Leahy Center for Digital Investigation at the Champlain College, says the first thing to do is to actually get to know the system. In his article for Police One, he aims to encourage police officers and investigators to try and learn as much as they can with this piece of technology, and engage in informative discussions with salespeople who are familiar with the devices and the systems.

The second helpful thing to do is rely on devices that may provide you with additional data on cases: look for digital witnesses. Much of this is already being done by many in the force, gathering surveillance evidence or transaction record that “might help corroborate a story.” These are all relevant in building a case.

In line with this, Rajewski still advises being mindful of people involved with the case. He encourages asking their permission if they could access their data to further gather data about the case. If they would allow investigators to probe Facebook messages, that is well and good, just as long as consent is given.

There might be people who feel daunted by learning about the IoT, but Rajewski’s advice is to actually just let experts on the matter help you feel your way around the technology. Knowing the basics of it all is already a big step in the right direction.

One other interesting thing about the advent of the IoT is that even a lack of data may also stand as evidence.

Rajewski writes: “When a device goes offline, it often means something…Pay attention to where the data stops. This is also an important part of the story.”


디지털 포렌식 조사관, "경찰도 IoT 적극 활용해야" IoT 도입 권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디지털 포렌식 수사관으로 일하는 조너선 라예프스키(Jonathan Rajewski)는 사물인터넷(IoT)이 경찰에게 더욱 많은 이점을 줄 수 있다고 조언하며, 특히 경찰의 조사를 더욱 효율적으로 진행하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챔플레인 대학교 패트릭 리치의원 디지털 조사 센터의 담당자이기도 한 라예프스키는 먼저 이 시스템에 대해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폴리스원에 게재된 그의 기사에 따르면, 경찰관과 조사관은 IoT 기술을 배우고 시스템에 익숙한 담당자와 유익한 토론을 하는 등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이점은 디지털 목격자를 찾아 사례에 대한 추가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는 장치에 의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 많은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위해 증거나 거래 기록을 수집하는 등 이를 활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라예프스키는 여전히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일 것을 조언했다. 사례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데이터에 접근해도 되는지 그 여부를 묻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만약 이들이 페이스북 메신저를 조사해도 된다고 허락한다면, 동의를 얻은 이후 수사를 진행하면 된다.

IoT에 대해 배우는 것에 위축이 들 수도 있으나, 그의 조언은 사실 기술을 배우는 것에 있어서 필수다. 

IoT의 출현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은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것마저 증거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라예프스키는 "장치가 오프라인 상태라는 것은 의미가 있다. 데이터가 중단되는 부분에 관심을 기울여라. 이 또한 수사에 매우 중요한 일부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