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통합 14주년 맞아 ‘고객 퍼스트 실천’ 강조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4-01 14:50: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신한은행이 통합 14주년을 맞았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별도의 기념식을 열지 않고 사내 방송을 통해 진옥동 은행장의 통합기념사를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진옥동 은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금융보국의 창업이념으로 혁신을 선도해온 신한이 대한민국 금융의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며 “신뢰와 사랑을 보내주신 고객과 그 동안 땀 흘려온 신한가족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진 은행장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각 국의 정부와 유수의 기업들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금융업의 기준도 새롭게 바뀔 것”이라며 “빠른 정보공유, 민첩한 의사결정, 적극적인 실행 등 선을 넘는 도전으로 새로운 신한은행 방식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취임 1주년을 맞은 진 은행장은 ‘같이성장 평가제도’, ‘투자상품 판매 정지 제도’, ‘고객 중심 영업점’ 등 지속적인 ‘고객 퍼스트’를 실천해 왔다.

기념사의 마지막에서 진 은행장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고객에 집중하고 사회와 함께하는 신한다움의 가치를 키우는 일에 모두가 마음을 모아달라”며 고객 퍼스트의 실천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