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돼지열병 방역협력 제안…北은 묵묵부답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5 14:18: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이 보고되며 국내 방역체계에도 비상등이 켜진 가운데 통일부는 5일 ASF방역 협력에 대한 입장을 북측에 계속 질의 중이라 밝혔다.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북측에 재차 방역협력 의사를 물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 간 정례 연락이나 협의채널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며 “북측의 반응에 대해 계속 질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ASF 확진판정이 나왔다고 신고했다. 이후 추가적인 신고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31일부터 ASF방역 협력 의사를 타진했으나 아직 답이 오지 않고 있다.

북한은 ASF 발생 사실을 대내적으로 공식 언급하지는 않은 채 주민들에게 확산방지를 위한 총력전을 주문해둔 상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위험성과 그 전파를 막기 위한 방도’라는 주제로 농업연구원 수의학연구소 전승칠 실장과의 문답을 소개하며 “축산 부문을 비롯, 모든 연관부문과 단위, 가정들에서는 전군중적 운동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아직 북측의 별다른 반응이 나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속 기다려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측에서 협력의사를 알리는 대로 확산 방지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소독제 등 약품 지원과 소독을 위한 긴급방역 인력 파견 등 여러 방안을 두고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남북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 협력 강화에 합의한 데 이어 11월에는 남북 보건의료분과 회담을 열고 전염병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당시 보건의료분야 합의는 인간에 대한 전염병을 중심으로 작성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가축 등에 대한 전염병은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는 북한에 추가 발병이 있는지, 어느 지역까지 확산됐는지 정확한 분석을 위해 남북 방역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04.

김연철 통일부 장관 또한 4일 ‘한반도 평화경제 추진 방안’과 관련한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남북 ASF 방역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에 말라리아 예방약을 보냈을 때와 보내지 않았을 때 접경지역의 말라리아 환자 수가 크게 차이난다. 포괄적 방역협력은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분야”라 강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