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ail Stores Should Use IoT Solutions to Keep Accurate Inventori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7:4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retail industry will be able to benefit from Internet of Things (IoT)-based solutions and further help lower the 65% low accuracy of inventories that contributes to “mostly imprecise” inventories that usually result in “loss of sales.”

As stated by Marketing Tech News, data from Auburn University’s RFID Lab showed that warehouse accuracy can be bumped up to 99% if stores are willing to invest. One of the ways in which IoT can be helpful is through improving stores’ “tracking and order-picking capabilities.” Through the use of RFID in stores’ preexisting Store Inventory and Fulfillment (SIF), the efficiency methods can be boosted.

RFID has already helped by holding “precise information on inventory location that helps in 60 percent reduction in the time store associates spend on locating and picking material.” With precise information already on hand, stores are better able to chart the most correct route to take to finish gathering orders.

It’s perhaps unsurprising then that a January study found that companies with a mixture of both physical and digital strategies are often the ones who are more able to “offer consumers a unique, personalized shopping experience in every retail channel.”

While some companies are afraid of investing in new technology thinking it might drive away clientele, the study also provided information that the opposite is actually true: more people are willing to use new technologically linked services if they see that these services help their shopping experience become better.

Already, the numbers are showing that people appreciate new technology in their shopping experiences. The study found that 32% were willing to shop at a store that provides AR experience while 29% are not averse to shopping at a store that offers VR experience.

The goal of these stores is to find something innovative and clever to market to people and make them feel as though they are personally involved in the process at the same time.


IoT 솔루션, 소매점이 재고 파악하는 데 도움 돼... 재고 관리 정확도 높인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소매 업계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솔루션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매출 손실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부정확한 재고를 IoT 솔루션으로 처리해 재고 관리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케팅 테크 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오번대학의 RFID 연구소에서 만약 소매 점포가 IoT 기술에 투자할 용의만 있다면 재고 관리 정확도를 99%까지 높일 수 있다고 한다. RFID 기술을 사용하면 매장 및 창고 내 모든 물건을 추적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효율성이 높아진다.

RFID는 재고의 위치를 파악하고 수량 등의 정확한 정보를 표시하기 때문에 직원이 재고 물건을 가져오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60%나 단축한다. 매장 직원은 물건을 가져올 가장 정확하고 짧은 경로를 알아낼 수 있다.

물리적인 전략과 디지털 전략을 혼합해 사용하고 있는 회사들은 모든 소매 채널에서 소비자를 개별화하고 이들이 개인화된 쇼핑 경험을 하도록 만드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부 기업은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를 두려워하고, 이런 기술 도입이 고객을 이탈시킬 수도 있다고 걱정하지만 사실 연구 결과는 이와는 정반대다. IoT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는 고객의 쇼핑 경험을 향상시키고 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일반 소비자들은 쇼핑 경험에서 신기술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중 32%는 증강현실(AR) 경험을 제공하는 매장에서 쇼핑하기를 즐기며 29%는 가상현실(VR) 기술이 도입된 매장에서 쇼핑하기를 즐긴다.

소매 상점의 목표는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하는 한편 소비자가 직접 해당 프로세스에 개입한다고 느끼도록 만드는 것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