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막자 신용대출 급증…여실히 드러난 ‘풍선효과’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3 14:27: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지난 2월 주요 은행에서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이를 정부의 부동산시장 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로 보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의 2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39조5901억원으로 전달 대비 9563억원 증가했다.

이처럼 전월 대비 주담대 증가액이 1조원 미만이었던 것은 지난 2018년 1월(9565억원) 이후 2년 1개월 만이다. 작년 한때엔 전달 대비 주담대 증가 폭이 3조원 이상으로 늘었다가 12월 1조3066억원으로 감소하고 올해 1월에는 1조2557억원으로 점점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증가는 뚜렷하게 둔화됐다. 지난 2월 주담대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2%에 불과한 증가폭을 보였는데, 이는 지난 2018년 12월(7.2%) 이후 1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였다.

반면 2월 말 5대 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1월 말 대비 1조1925억원이나 늘었다. 일반적으로 연초에는 상여금이나 연말정산 환급금 등 여윳돈이 생겨 신용대출이 감소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작년 12월 정부는 시가 9억원 초과 고가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축소하며 15억원 초과 주택은 아예 주담대를 받지 못 하도록 금지시키는 내용의 12·16대책을 내놨던 바 있다. 아울러 시가 9억원 초과 고가주택 보유자에 대해 작년 11월과 올해 1월부터 각각 공적 보증기관과 민간 보증기관이 전세자금 대출의 신규보증을 중지하기로 하는 등 주택 관련 대출 규제가 심화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세대출이나 주택담보대출을 받지 못 하는 차주들이 개인신용대출로 눈을 돌려 풍선효과로 신용대출이 급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