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의원 협박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검거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9 14:32: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3일 윤소하 의원실로 보내진 협박성 소포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지난 3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9일 오전 95분경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유 모 씨(35)를 협박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했다고 밝혔다.

 

유 씨는 대진연 운영위원장으로, 앞서 정의당 윤 원내대표 의원실로 칼과 죽은 새, 협박성 편지가 담긴 소포를 보낸 바 있다.

 

유 씨는 편지에서 스스로를 태극기 자결단이라며 윤 원내대표를 향해 민주당2중대 앞잡이’,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라 언급하며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등 협박성 문구를 적었다. 의원실 측은 해당 소포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소포를 회수해 정밀 감식을 벌였으나 소포에 있던 주소와 전화번호 등은 모두 가짜였고 지문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검사를 의뢰하고 택배 소인을 추적한 결과, 마스크를 쓴 유 씨가 관악구 한 편의점에서 무인 택배시스템을 이용해 소포를 부치는 모습이 찍힌 CCTV를 확인한 경찰은 추가 동선을 파악해 이날 오전 유 씨를 체포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2018310일 출범한 진보성향의 대학생 모임이다. 하노이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한설이 대두될 때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김 위원장의 환영행사를 열기도 했다.

 

지난4월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의원실을 점거하고 나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다가 약 50여분 만에 국회 직원들에 의해 퇴거조치 되기도 했다.

 

사건 초기에는 편지의 내용 등으로 미뤄 극우세력의 소행으로 여겨졌으나 수사결과 진보단체 운영진이 검거되며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유 씨가 같은 진보성향으로 분류되는 윤 원내대표에게 이러한 협박성 소포를 보낸 구체적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유 씨를 상대로 범행동기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진연은 윤 원내대표 협박사건을 극우단체 테러행위인 백색테러로 규정, 유 씨의 체포에 반발하며 이날 오후 5시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