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연, 나른한 포즈와 미모 "나의 10대는 트와이스가 전부"

김희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02:0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패션 매거진 나일론의 8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데뷔 이래 첫 단독 화보라는 그녀는 내추럴하면서도 패셔너블한 착장들을 그녀만의 무드로 소화해내며 현장 스텝들로부터 찬사를 이끌어 내었다. ‘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에 돌입하기 직전 만난 그녀는 바쁜 스케줄 와중에도 지침 기색 없이 화보장인의 모습을 맘껏 발휘했다.  

스튜디오를 마치 본인의 무대인 것처럼 즐겁게 즐기는 그녀 덕에 현장 분위기도 훈훈했다는 후문. 4년 차 최정상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로서, 그리고 나연의 일상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 나갔다. “스케줄마다 다르긴 하지만 그래도 아침형 인간. 오전 열 시 이전에는 일어나있는 편이다. 대체로 일찍 깬다”며 부지런히 보내는 일상에 대하여 언급했다.  

연습생 6년, 이제 4년이 다 되어가는 트와이스 활동. 그 시간에 대하여 묻자 “길지도 짧지도 않다는 생각을 했는데 생각해보니 그 전부가 내 학창시절이더라. 10대를 다 이렇게 보냈다. 그러다 보니 하나하나의 기억이 선명하다.“며 회상했다.
 
한편, 나연의 화보와 인터뷰는 나일론 8월 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페셜경제 /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