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창업진흥원, 청소년 창업 영재 육성위한 창업 캠프 개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1 14:04: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제공=위키피디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은행은 청소년 창업 영재 육성을 위한 ‘2020 창업 영재 새싹기업 고등캠프’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2020 창업 영재 새싹기업 고등캠프’는 창업진흥원과 신한은행이 협업해 우수 아이디어가 있는 창업 동아리를 발굴하고 아이템 기획 단계부터 시제품 제작까지 단계별 지원을 통해 창업 영재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프는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및 전국 고등학교 창업동아리 122개팀(총 244명)이 참여하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교육 과정은 9~10월 두 달간 창업과 기업가정신, 기회포착과 비즈니스 모델, 사업계획서 작성 등을 배우게 되는 온라인 창업교육, 창업·액셀러레이팅 전문 멘토와 참가자를 일대일로 매칭해 진행하는 온라인 멘토링, 시제품 제작, 모의 IR 등으로 구성됐다. 교육 후에는 참가자들이 설립한 모의 기업의 사업계획 및 창업 아이템 심사 등을 통해 11월에 예정된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비즈쿨 페스티벌’에 참가할 상위 14개 팀을 선발한다.

이외에도 창업 아이디에 대한 시장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평가 받을 수 있는 모의 크라우드 펀딩, 선배 창업가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며 신한금융그룹의 혁신 성장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해 체계적인 청소년 창업 역량 강화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창업 영재 새싹기업 캠프는 청소년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실전 창업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많은 청소년들이 창의성과 진취성을 갖춘 대한민국 대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 영재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을 통해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금융 부문의 혁신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트리플-K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 인천, 대전, 부산, 광주 등에 혁신성장플랫폼을 조성하고 있으며 금융권 최초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퓨처스랩’과 일자리 및 문화 복합 플랫폼인 ‘두드림스페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