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이후 석탄공사 뇌관 폭발사고 ‘6회’…“뇌관 불발 줄여야”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5:1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6년 이후 불연소 뇌관 회수량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석탄 채굴시 사용하는 뇌관 중 일부가 불발된 상태로 외부 유출돼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매년 선탄과정에서 불발된 뇌관이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폭발사고를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뇌관 불발을 줄여야 하는데 2016년 이후에는 불발 비율이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한석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2년 이후 뇌관 유출로 인한 폭발사고는 총 6회다.

2012년 1회, 2013년 1회, 2016년 1회, 2017년 3회 발생했다.

가정집 폭발사고가 4회로 가장 많았고, 공장사무실과 사찰에서 각각 1회씩 발생했다. 가장 최근에는 2017년 3월에 충북 제천시 가정집에서 난로가 파손되는 사고가 있었다.

2016년부터 2019년 8월까지 사용된 뇌관은 283만개인데, 이 중 불발된 656개가 불발돼 선탄과정에서 회수됐다.

매년 평균 뇌관 사용량의 0.023%가 불발된 채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최 의원은 “다행히 주변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보일러와 난로가 파손될 정도로 폭발력이 있기 때문에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폭발사고를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뇌관 불발을 줄여야 하는데 2016년이후 불발 비율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최인호 의원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