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권력형 비리 엄정수사 당부…“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 만들어야”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5 15:4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자세를 끝까지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이어진 환담에서 이같이 전하며 “그런 자세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같아야 한다.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이후 아직까지는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과거처럼 지탄받는 큰 권력형 비리라고 할 일들이 생기지 않았다. 참 고마운 일”이라며 “공직기강을 더욱 엄하게 잡아나갈 텐데 검찰도 그런 자세로 임해준다면 공직을 훨씬 더 긴장하고 건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기억하는 한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모인 적이 역사상 없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그만큼 국민들 사이에 검찰 변화에 대한 요구가 크고,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뜻”이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검찰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길 바라고 있다. 그동안의 정치검찰 행태를 청산하고 무소불위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게 아닌 민주적 통제를 받으면서 국민들을 주인으로 받드는 검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셀프개혁’만으로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나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 근본적 개혁이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고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것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주길 바란다”며 “반칙·특권을 용납하지 않고 정의가 바로 서는 세상을 만들고 특히 강자가 우월한 지위를 이용, 약자에게 군림하거나 횡포를 가하고 갑질하는 일을 바로잡아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게 검찰의 시대적 사명”이라 강조했다.

윤 신임 총장은 오후 4시 대검찰청 청사 15층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갖고 2년 임기의 첫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그는 취임사에서 현 정부 2기 검찰의 제도개선 방안과 향후 검찰이 나아갈 향방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