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명 전 부터 내사?…檢 “근거 없는 주장 그만”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3 14:24: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검찰이 23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전날 알릴레오에서 유 이사장의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을 요청했으며,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는 발언 등에 따른 것이다.

대검찰청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일방 당사자를 편들기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의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이다.

대검은 “지난 2일 입장문과 국감 증언으로 허위사실임을 수차례 밝혔음에도 이런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어떤 근거로 허위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윤 총장은 사건을 법에 따라 총장 지휘 하에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며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달라”고 일갈했다.

‘동생 수사는 별건수사’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인사청문회 기간 중인 지난 8월 22일 언론 관련자 인터뷰 보도와 직후 고발장 제출로 조 전 장관 동생 채용비리 사건에 착수했다”며 “별건수사에 해당할 여지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알릴레오 방송 중 “병원 수술하려는 사람(조 전 장관 동생)을 의사 자격 가진 검사가 방문해 수술을 취소하고, 병원 네 군데를 떠돌다 수술했다”며 “조폭도 이렇게는 안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의)조폭적 행태는 윤 총장이 중앙지검장 시절부터 협의해 배치했던 사람들이 일사불란하게 받치고 있어 아무것도 귀에 안 들어가기 때문”이라며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8월 9일 청와대에 의견을 냈는데 내사자료가 없다고 했다”며 “그럼 무엇으로 수사에 착수했냐. 내사자료가 있었는지에 대해 검찰은 계속 거짓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