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혹스러운 재계, 日 수출규제 “외교적으로 해결되길 기대”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4:2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기업인들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수입처 다변화 ▲부품·소재, 장비산업 국산화 ▲해외원천기술 도입 등의 대책이 제시됐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한시가 급한 상황에서 피부에 와 닿지 않는 중장기 대책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 경제보복 국면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이에 따른 대응책을 밝혔다. 재계에서는 무엇보다 정부가 외교적인 타협 의지를 갖고 이번 사태를 조기 수습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박근혜 정부 당시 중국의 한반도 사드배치에 대한 경제보복을 겪어봤던 만큼 속도가 중요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재계 총수 및 전문경영인들의 발언에도 이러한 입장을 담겼다. 복수의 간담회에 참석했던 참석자들에 따르면 최태원 SK 회장은 “한일 분쟁이 외교적으로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말한바 있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 역시 “한일 갈등은 정부가 의지를 가지고 풀어야 한다”면서 “장기화될 경우 소비, 투자, 고용 악화가 우려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정부가 실력을 키워서 일본 보복을 이겨내자고 한 것과 달리, 정치외교적 문제는 정치외교로 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다만, 최 회장의 경우 “기술 격차를 줄이고 반도체 생태계를 발전시키겠다”면서 문 대통령이 제시한 대응책에도 호응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서는 기업들의 기술 개발을 저해하고 있는 각종 규제를 과감하게 철해야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서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과 화학물질 등록·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 같은 규제를 과감히 걷어내야 한다. 그래야 기업들이 소재 분야에 적극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 역시 “벤처 투자가 더 많이 이뤄지도록 규제를 과감하게 풀어달라”고 제언했다. 문 대통령이 제시한 단기적·근본적 대응책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취지의 발언도 나왔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