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BIS 연차총회’ 참석차 출국…경제·금융상황 논의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7:0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한국은행은 26일 이주열 총재가 국제결제은행(BIS) 연차총회 참석차 익일인 27일 출국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89차 BIS 연차총회는 오는 29~30일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된다. 이 총재는 총회에 참석해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근래 세계경제와 금융시장 상황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총재는 이 자리에서 BIS 연차보고서 등을 승인하고 ‘세계경제회의’에 참석해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을 만날 계획이다.

아울러 BIS 이사회의 일원으로서 ‘BIS 이사회’와 ‘경제자문위원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총재의 귀국일은 내달 2일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