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최기영 과기부장관 후보자 ‘장남 증여세 탈루 의혹’ 제기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5:13: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개된 장남 재산 1억 559만원, 증여 의심되나 증여세 납부한적 없어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이 14일 국회에 제출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최 후보자 장남에 대한 증여세 탈루 의혹을 18일 제기했다.

윤 의원은 “현재 학생 신분인 후보자 장남의 보유재산이 1억원을 넘었다”며 “공개된 장남의 재산이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것이라면 증여세를 납부해야 되나, 최근 6년간 증여세를 납부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최 후보자에 대한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최 후보자가 인사청문요청안을 통해 공개한 장남의 재산은 1억 559만 5천원으로 장남은 현재 UC 어바인 밸리 컬리지(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에서 유학중이다. 장남이 공개한 재산은 차량(2010년식 혼다, 3,500cc) 1대(7,640천원)와 예금(97,954천원)으로 확인됐다.

현행 세법상 직계비속의 경우, 10년간 5천만원 이상 증여할 경우 증여세를 납부하도록 규정돼 있는데, 후보자 장남의 공개된 재산은 1억 5백여만원으로 5천만원을 훌쩍 넘어선 금액이라고 한다.

윤상직 의원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학생신분으로 1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은 부모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것으로 세금탈루에 대한 강한 의혹이 드는 상황”이라며 “세금탈루는 청와대가 세운 고위공직자 임용 배제 7대 사유 중 하나인데, 과연 제대로 검증을 한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윤 의원은 “최 후보자가 공개한 재산이 100억원이 훌쩍 넘는데, 향후 청문준비과정을 통해 재산증식 과정에서 불법, 탈법은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