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국회의원 사퇴하겠다는 말 지켜야” 평화당 촉구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29: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영부인의 친구가 아니었다면 가능하지 않았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민주평화당은 19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관련해 “목숨을 내놓으라고는 하지 않겠다. 손 의원은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고, 0.001%라도 문제가 나오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본인의 말을 지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성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최순실은 나쁘고, 손혜원은 착하다고 할 것인가”라며 이같이 반문했다.

홍 대변인은 “정권 측근의 민낯이 드러났는데, 민주당은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 모든 일들은 손 의원이 민주당 소속이던 시기에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부인의 친구가 아니었다면, 실세가 아니었다면 가능하지 않았다”면서 “손 의원은 그만 가면을 벗고 죄를 고백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척하면 삼천리’, 국민은 이미 손 의원이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며 “손 의원이 계속 결백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