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 오픈

정민혁 / 기사승인 : 2019-11-26 14:25: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신한카드와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7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해외주식 소액투자서비스는 카드를 쓸 때마다 생기는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지정한 일정 금액을 카드 사용과 연계해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로 전해졌다.

아울러 아마존, 애플, 스타벅스 등 해외 유명 주식을 0.01주 단위로 매매할 수 있는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서비스를 활용해 고가의 주식도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외주식 소액투자서비스는 자투리 투자 방식과 정액 투자 방식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으며 자투리 투자 방식은 카드 사용 후 남은 자투리 금액이 자동으로 투자 되는 방식으로 결제액의 1000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과 1만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이 제공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액 투자 방식은 고객이 미리 설정한 금액을 결제 건당 인출해 투자하는 방식이고 결제 건당 최소 100원부터 100원 단위로 최대 2만원까지 고객이 설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앞으로 소비 행태 분석을 통해 고객이 가장 관심을 가질만한 종목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해외주식 소액투자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또한 사회초년생 및 금융 소외계층에게 합리적 지출 가이드를 제시함과 동시에 미래를 위한 투자를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통해 카드 지출과 연동해 자동으로 투자하는 편리한 투자습관으로 미래를 준비함과 동시에 돈 버는 소비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 9월 신한은행과 국내펀드 소액투자 서비스 론칭에 이어 이번 서비스도 성공적으로 오픈해 혁신금융을 선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