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금 유용 등’ 경찰 수사선상 오른 홈앤쇼핑, 임원 전원 보직해임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14:5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채용비리의 의혹과 관련해 경찰정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2017년 서울 강서구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해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들고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홈앤쇼핑이 인사청탁 리베이트, 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임원 전체를 보직해임했다.

이번 경찰 수사의 여파로 앞서 지난달 19일에는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가 사임하고 비상경영에 돌입한 바 있다.

그 직후 홈앤쇼핑은 긴급이사회를 열고 공석이 된 최 대표 자리에 최상명 사외이사를 비상경영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최 비상경영위원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 대표 권한대행을 맡는다.

3일 홈앤쇼핑에 따르면 최상명 비상경영위원장은 지난달 28일 홈앤쇼핑 본부장급 임원 5명 중 4명에 대해 임원 보직 해임을 결정했다.

나머지 1명에 대해서는 이번에 인사 발령 통보로 보직해임이 이뤄졌기 때문에 사실상 본부장급 5명 전원이 보직 해임조치를 받은 것이다.

이들 본부장급 임원들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함께 책임을 진다는 차원에서 법원의 최종 판단 때 까지 보직이 해임된 것으로, 이들의 업무는 실장급이 담당할 예정이다.

경찰은 그동안 홈앤쇼핑이 사회공헌 명목으로 마련한 기부금 일부를 유용한 혐의를 잡고 최 전 사장 등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왔다.

홈앤쇼핑이 한해 30여억원 규모의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해 장애인 단체 등 사회 취약 계층에 기부했다고 홍보해놓고는 일부 자금을 실체가 분명하지 않은 문화 관련 단체나 협회 등에 지금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홈앤쇼핑 본사 압수수색과 동시에 회사 관계자들을 횡령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홈앤쇼핑 내부에서는 기부금 지급이 최종적으로 누구 지시였는지에 대한 책임공방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