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글로벌 분산투자 위한 '삼성 MAN 투자밸런스 펀드’ 출시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0 13:5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삼성자산운용은 10일 글로벌 주식과 채권, 물가연동채 등 인플레이션 헤지(위험 회피) 자산에 분산투자하는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 ‘삼성 MAN 투자밸런스 펀드’를 출시했다고 발혔다.

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를 통해 판매되는 이 펀드는 영국계 금융그룹인 만 그룹(Man Group)의 시스템 운용 전문 자회사 AHL사의 대표펀드인 ‘타겟 리스크 펀드(Target Risk Fund)’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다.

이 펀드는 다양한 자산에 탄력적으로 분산투자 하면서 펀드의 변동성을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와 닛케이 지수 선물, 미국·영국 국채 선물, 미국·유럽 신용파생상품(CDS), 달러 선물 등 지역과 국가 제한 없이 유동성이 높은 종목을 투자대상으로 선정한다.

목표 변동성은 10% 안팎이다. 이 10%를 글로벌주식과 채권 관련 상품, 회사채 관련 자산(CDS),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에 각각 2.5%씩 할당한다.

예를 들어 글로벌주식 관련 상품군에서 변동성이 2.5%에서 5%로 증가한다면, 투자자산 비중을 절반으로 줄여 변동성 한도 2.5%를 맞추는 식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영국 옥스포드 대학교와 피투자펀드 운용사 MAN이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금융공학기술이 이 펀드 리스크 관리 시스템의 원천”이라며 “금융시장의 국면별 리스크 관리에 탁월하다는 점에서 중위험·중수익 성향의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