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1분기 실적 ‘암울’…전년비 26.1%↓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6 13:52: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보험영업손실 확대 영향
손보보다 생보 타격 커
▲ 2020년 1분기 보험사 주요 손익 현황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올해 1분기 보험사 당기순이익이 1년 전보다 26.1% 급감했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보험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1조466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1조9827억원) 대비 26.1% 줄었다.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778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8.4% 줄었다. 이는 주가하락으로 인한 보증준비금 전입액 증가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크게 확대됐기 때문이다.

손해보험사 당기순이익은 6880억원으로 같은 기간 4.3% 감소했다.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으나 화재 등 고액사고 증가와 사업지 증가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확대됐다.

같은 기간 보험사 수입보험료는 50조3718억원으로 전년 대비(47조3765억원) 6.3% 늘었다.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26조4456억원, 손보사 수입보험료는 23조9262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3.9%, 9.1% 증가했다.

이 기간 보험사의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이익률과 자기자본이익률은 0.47%, 4.57%로 전년 대비 각각 .021%p, 2.31%p 하락했다.

3월 말 기준 보험사 총자산은 1241조8249억원으로 전년(1180조4093억원) 대비 5.2% 증가했다.

감독당국은 올해 1분기 보험사의 당기순이익 감소는 투자영업이익 증가보다 보험영업손실 화대가 더 큰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보험영업손실을 주가 하락에 의한 변액보험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과 사업비 및 손해율 증가 등으로 확대된 것으로 풀이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어 국내외 금리·주가·환율 등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겠다”라며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무분별한 상품개발, 변칙적 영업경쟁 및 부실한 자산운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