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국가 경호기관도 이렇게는 안 한다”…靑 경호처 직원 불만속출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7 14:4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무기계약직 부하 여직원을 자신의 관사로 출근하게 해 ‘빨래·청소 등의 가사 도우미로 썼다’는 의혹이 지난 8일 <조선일보>와 <월간조선> 등에서 보도된 가운데, 이후 경호처가 ‘제보자 색출’의 일환으로 소속 직원들을 상대로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기록을 제출받아 본격적인 감찰 작업에 나선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에 한 경호처 관계자는 “공산주의 국가 경호기관도 이렇게는 안 한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등 최고의 엘리트 요원들만이 모여 있는 청와대 경호처 경호본부 직원들의 사기저하가 이만저만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17일자 <조선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최근 경호처 내 감찰부서는 전체 직원 490여명 가운데 150명 이상에게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제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감찰에 주요 표적이 된 150여명의 조사 대상자 대부분이 대통령 곁에서 근접 경호를 맡는 경호본부 소속 직원들로 알려졌다.

경호처의 집중 감찰이 시작되자 지난주부터 청와대 인근 통신사 지점들은 통화 내역을 뽑으려는 경호처 직원들로 인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뤘다고 한다.

경호처 직원들은 작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7개월 치의 통화, 문자 메시지 기록을 통신업체로부터 받아 갔다고 한다. 이에 통신업체 관계자는 해당매체에 “지점에 찾아온 일부 경호처 직원들이 ‘이런 거 왜 하는 건지 모르겠다’ ‘시간도 없는데 다른 통신사에도 다녀와야 한다’고 푸념했다”고 전했다.

이에 더해 경호처는 지난 13일에는 내부에 ‘비상 소집령’을 내려 이날 휴가 중이거나 비번이었던 경호본부 직원들까지 전부 사무실로 소집해 ‘보안 교육’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호처 관계자는 해당매체를 통해 “경호본부는 최고 엘리트인 수행 요원들이 모여 있는 부서인데, 조직에서 대놓고 의심의 눈초리를 받으니 사기 저하가 말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해당매체에 따르면, 경호처의 대대적인 감찰이 이뤄지면서 직원들 사이에서는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등 채팅방 이탈 현상이 나타난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한 경호처 관계자는 “동창, 친구 등과의 일반적인 외부 연락도 눈치가 보일 정도로 분위기가 안 좋다”며 “공산주의 국가 경호기관도 이렇게는 안 할 것”이라고 강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본관 정문 모습

<사진제공=뉴시스>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