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충북대 공동연구팀, 세계최초 코로나19 동물실험 성공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4:5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립중앙의료원 로고.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국립중앙의료원은 6일 공공보건의료연구소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코로나19 공동연구팀이 동물 모델을 이용해 인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병인기전·전파양상을 검증·재현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31일 ‘족제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빠른 전파력 연구(Infection and Rapid Transmission of SARS-CoV-2 in Ferrets)’란 제목으로 생명과학계의 획기적인 실험 결과와 최신생물학 동향 등을 게재하는 ‘셀 프레스(Cell press)’ 자매지인 ‘Cell Host & Microbe’(숙주와 미생물)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공동연구팀은 지난 2월 초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의 호흡기 검체로부터 분리한 코로나19 바이러스(NMC-nCoV02)를 인체 폐 구조와 유사한 실험동물 패럿에 주입하고 면역조직화학염색을 통해 호흡기, 소화기 등 다양한 체내 조직에 전파되는 양상을 확인했다.

먼저 코로나19의 빠른 전파 속도와 관련하여, 패럿에 주입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감염 2일째부터 비강 분비물 뿐 아니라 혈액이나 다른 체액 분비물에까지 확산·검출됐고 4일째부터는 인체 감염 때 나타나는 고열, 기침, 활동량 감소 등과 같은 본격적인 임상 증상으로 발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감염된 패럿이 본격적인 임상 증상을 드러내지 않던 2일째부터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다른 패럿 6마리의 감염이 시작됨을 실증함으로써 코로나19 전파양상과 관련하여 전파속도, 잠복기감염 등을 실험동물 모델을 통해 과학적으로 재현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미지제공=국립중앙의료원>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