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소미아 왜곡 발표 사과메시지 전달…대사관 공사 개인 아닌 외무성 차관 메시지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1-26 14:2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발표 관련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의 조건부 연기 발표는 만료를 불과 6시간 남기고 결정됐다. 2019.11.22.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해 양국 합의내용을 실제와 달리 발표한 것을 두고 외무성 차관의 사과 메시지를 한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우리 정부가 일본 측 발표 내용이 실제와 다르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한 데 대해서는 별도의 입장을 전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이 양국에서 발표된 22일 오후 9시가 넘은 시각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초치해 ‘반도체 관련 3개 품목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수출 우대국) 배제 조치에 변화가 없다’는 발표에 항의했다.

당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일본 측 발표에 △국장급 대화 통한 수출관리 확인 △수출규제 등 재검토 등의 내용이 담길 것이라 설명했다.

외교부는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이런 합의내용과 다른 일본 정부의 입장이 보도된 데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고, 일본 경제산업성 발표에 대해 정무공사 개인이 아닌 일본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받았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럼에도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가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 후인 24일 ‘일본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가 격한 반응을 보였다는 것.

당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발언이 사실이면 지극히 실망”이라며 “일본 정부 지도자로서 과연 양심을 갖고 할 수 있는 말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일본 측이 한국이 지적한 입장을 이해한다면서 경산성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또한 25일 서면브리핑에서 “일본은 분명히 사과했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 강조하기도 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