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소유통물류센터 경영실적 전국 ‘꼴찌’…누적적자 ‘31억원’ 넘어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6:3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특별시중소유통물류센터 매출 및 실적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을 지원 받아 운영되는 전국 물류센터 중 서울 중소유통물류센터의 경영실적이 ‘꼴찌’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41개 물류센터 중 6년 연속 결손을 기록한 곳은 서울 중소유통물류센터가 유일하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조원진 의원(우리공화당)이 14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금까지 서울시 중소유통물류센터의 누적적자는 31억원에 달한다.

최근 6년간 이 센터의 당기순손실을 살펴보면 2013년 9억1000만원을 시작으로, 2014년 6억8500만원, 2015년 5억7600만원, 2016년 3억7600만원, 2017년 3400만원, 2018년 6억1500만원을 기록했다.

서울시 중소유통물류센터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국비 25억6000만원 포함, 총 42억67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2013년 3월 영업을 개시했다.

그러나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지원을 받아 현재 가동되고 있는 전국의 41개 물류센터 중 경영 실적이 전국 꼴찌다.

전국 41개 물류센터 중 6년 연속 결손을 기록한 곳도 서울중소유통물류센터가 유일하다. 누적 결손금 규모도 2013년 이후 총 31억9600만원으로 41개 물류센터 중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같은 서울시 중소유통물류센터의 지속적인 결손과 관련 수탁사업자의 경영능력도 문제지만, 서울시의 부실한 지원이 더 큰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부산시는 서울시에 비해 경제규모가 작은데도 3개의 중소유통물류센터가 가동되고 있다.

서울시와 물류센터 운영 사업자간 체결한 서울시중소물류센터 위·수탁 협약서 제17조에서는 서울시가 연 1회 이상 물류센터 운영 전반에 대한 지도·점검을 하도록 규정돼 있다.

서울시는 현재 양재 중소유통물류센터 부지를 2022년부터 R&D 캠퍼스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러나 현재 서울시는 중소유통물류센터 운영을 위한 대체부지 확보계획조차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서울시에서 단 한 개 가동 중인 양재 중소유통물류센터마저 문을 닫게 된다면 서울시의 중소유통상인을 위한 물류센터는 전혀 없는 상태가 된다.

특히 서울시는 소상공인 명예시장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중소상공인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지원 보다는 보여주기 식 전시행정에 치우치고 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조원진 의원은 “서울시가 말로는 소상공인을 외치지만 실질적인 중소상공인 정책 지원보다는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에 치우치고 있다”면서 “중소유통물류센터 활성화 방안을 적극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조원진 의원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