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울산시 선거개입 의혹 민주당 전 최고위원 소환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2-10 14:5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이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0.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청와대와 경찰의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1시 임 전 최고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전후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접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2016~2017년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을 지냈고 2017년에는 중앙당 최고위원을 겸했다. 같은 해 10~11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시장 비리 의혹을 문서로 정리해 나눠준 인물로 알려진 바 있다.

그러나 임 전 최고위원은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부인했다.

‘민주당 회의에서 의혹을 전달하고 관련 문건을 배포한 적 있느냐’, ‘청와대와 당에서 최근 연락을 받은 적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두 “없다”고 답했다.

그는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들어본 적도 없으며 의혹을 처음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도 친분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임 전 최고위원은 “당시 당에서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고 ‘영남은 오랫동안 한 정당이 집권했기 때문에 울산에 적폐청산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의견은 있었다”면서도 “내용을 알지 못해 문건을 만들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처럼 SNS가 발달한 상황에 무언가를 모의하고 만들어내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의혹을 제보 받아 첩보 문건을 작성한 문 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등을 상대로 2017년 10월 제보 접수와 첩보 문건 생성 경위를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시장 주변 비리 첩보가 청와대와 민주당 주변에서 여러 경로로 유통되며 여권 인사들이 개입돼 있을 가능성을 포함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