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황교안-김병준, 따로 만나 교감…이정현 종로 출마는 코미디”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05 13:56: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출처=유튜브 채널 ‘MBN News’ 영상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종로에 출마할지 다른 수도권 험지에 출마할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제안으로 종로 출마를 의사를 피력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 대표와 따로 만남을 가졌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4일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김 전 위원장의 종로 출마 결심 계기에는 황 대표와의 교감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두 분이 몇 번 만났다고 한다”고 전했다.

장 소장은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대표를 지낸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종로 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저는 솔직히 좀 코미디라고 보여진다”며 “정치인이 어느 지역을 ‘출마하겠다’ 하면 그쪽 주민들이나 당원들에게 감동을 줘야 된다. ‘저 사람이 정말 어려운데 희생을 하려고 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야 되는데, 이정현 의원이 종로에 나가다는 것이 국민들이 어떤 납득을 할 수 있겠나. 왜 저 사람이 종로 나가지 이런 반응이 많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낙연 전 총리가 나가는 종로라는 곳은 이 정권 심판에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며 “황 대표가 지난 한 달 동안 종로에 출마하니 안하니 아니면 나에게 쫌 유리한 험지에 나가니 안 나가니 하면서 저분의 정치적인 결단에 대해 상처가 많이 생겼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이 종로에 나가는 것과는 별개로 황 대표는 정치적인 상처를 상당히 많이 받았다”며 “어느 지역으로 출마하더라도 이 상처를 봉합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진단했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