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Invest on Big Data Initiatives for the Healthcare Industr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29: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Max Pixel]

[스페셜경제= Dongsu Kim] Big data is helping many industries by providing pertinent information necessary to improve efficiency and effectively collating and collecting data for future studies and the search for recurring patterns.

As more and more are looking into big data technology’s effect on the healthcare industry, the Big Data TLV health international conference has attracted the attention of clinicians, researchers, venture capitalists, and even start-ups to in the hope of helping them “foster the increased application of big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in healthcare.

Professor John Halamka of Boston’s Harvard Medical School told The Jerusalem Post that the future of a healthcare closely linked with big data can help improve predictions and diagnoses through simple data that can be collected on smartwatches and other similar devices so that the “how do you feel?” question is no longer so vague to understand.

Halamka said, “A lot of countries think that if we just digitize the paperwork then we will have achieved an electronic workflow. Is Amazon just digitized paper? No…it is transforming the way you imagine retail. Healthcare needs to do the same across the world.”

Halmaka added that the push should both be headed in the right direction (healthcare industry), as well as have the right goal in mind (guiding wellness efforts for quality and safety). Dr. Eyal Zimlichman, deputy director general, chief medical officer, and chief innovation officer at Sheba Medical Center, also agreed with Halmaka.

Zimlichman said, “Healthcare is at the convergence of the understanding that the current way that we’re doing health needs to change because it’s unsustainable—and taking data to the next level, which is the ability to learn from data.”

Indeed the future of healthcare rests in not only big data, but also on the incorporation of more healthcare-related machines and IoT tech like wearable devices, sensors, and the like. Through these devices, the industry will be able to build larger data sources, which will, in turn, be useful for the industry.


의료 산업 분야, 빅데이터 투자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 늘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빅데이터는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향후 연구 및 반복 패턴 검색을 위해 효과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함으로써 많은 산업 분야에 도움이 되는 기술이다.

의료 업계에 빅데이터 기술이 미치는 영향이 점점 커짐에 따라 최근 열린 빅데이터 TLV 건강 국제 컨퍼런스(Big Data TLV health international conference)에서는 임상의, 연구원, 벤처 자본가 및 신생 기업들이 의료 분야에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술 적용을 확대하는 방안에 관심을 보였다.

하버드의대 존 할람카 교수는 예루살렘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의료 산업의 미래는 빅데이터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앞으로 스마트 워치 등의 기기로 수집한 간단한 데이터를 통해 질병 예측과 진단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많은 국가에서 서류 작업을 디지털화하면서 전자 작업 흐름을 매끄럽게 만들었다. 그렇다고 해서 아마존이 종이를 디지털화했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아마존은 고객들이 소매업을 상상하는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건강관리 분야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이와 같은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할람카 교수는 건강관리 산업이 올바른 목표를 두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기술이 힘을 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셰바메디컬센터의 에얄 짐리치먼 박사도 할람카 교수에게 동의했다.

짐리치먼 박사는 "건강 리 분야는 현재의 방식대로 일을 처리해서는 지속이 불가능하다. 다음 단계로 나아갈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데이터 기술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의료 서비스의 미래는 빅데이터뿐만 아니라 웨어러블 장치, 센서 등과 같은 의료 관련 기계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통합에 달려 있다. 이런 장치를 통해 의료 업계는 더 큰 데이터 소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