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LG CNS-대우건설, ‘청양 농촌형 스마트타운 개발 양해각서’ 체결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7 14:2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서부발전 한상문 신재생사업처장(좌측 2번째)이 지난 22일 LG CNS 유인상 스마트시티사업담당(좌측 1번째), 청양군 김기준 부군수(좌측 3번째), 대우건설 임효선 상무이사(좌측 5번째)농촌형 스마트타운 단지 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22일 청양군(군수 김돈곤), ㈜LG CNS(대표이사 김영섭),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양군 농촌형 스마트타운 단지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농촌형 스마트타운은 부산 및 세종 등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개념을 농촌형으로 적용한 모델이다.

농촌형 스마트타운 단지 개발을 목표로 하는 금번 양해각서에 따라 청양군 내 100만㎡ 규모의 부지에 농·산업시설과 주거, 상업시설 등 지원시설을 포함한 농업 기반의 첨단 복합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농촌형 연료전지 사업은 친환경 에너지원인 연료전지의 특성을 활용해 전력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생열을 스마트팜 유리온실의 냉·난방시스템에 이용함으로써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부가적으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특화작물의 생장을 위해 공급함으로써 에너지의 효율적 이용이 가능한 사업이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청양군 농촌형 스마트타운 조성 사업에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접목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일자리 창출 및 이익 공유를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모범적인 사업 추진 사례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연료전지 부생열, CO2 공급기술 확보 등 발전사 최초 신재생-스마트농업의 한국형 All-in One 모델을 전국 스마트팜 연계 연료전지 사업으로 확대 추진해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 및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