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 가스사고 수습 나섰지만…현지 여론은 ‘싸늘’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15 13:3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피해주민 보상안 마련 등 200명 전담조직 가동
아시아 환경단체 "한국에서처럼 대책 내놔야"
▲ 14일, 인도 비사카파트남에서 LG폴리머스 현지 지원단이 피해 지역 주민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LG화학이 인공 공장 가스 누출사고 피해자들을 위해 전담 조직을 꾸리는 등 사고 수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다만 현지 주민과 사회단체 등의 반응은 싸늘하다. 자국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책임감 있게 사고 수습을 취해달라는 목소리다.

15일 LG화학에 따르면 LG폴리머스인디아는 전날 현재의 공장 상태에 설명과 함께 지원 대책을 추가로 발표했다.

피해 주민들의 보상안 마련 등 총체적인 지원을 하기 위해 전담조직 200명을 가동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구성한 전담 조직은 사고로 인해 다른 지역으로 대피한 주민들의 귀성길을 돕고 지역 피해 주민들에게 식량 및 생활용품 공급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 7일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 인근에서 발생한 유독가스 누출 사고를 수습하기 위한 대책이다. 이 사고로 인근 주민 12명이 사망하고 800~1000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에 이송됐다.

LG폴리머스인디아는 SM을 원료로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들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사측은 쌓아둔 SM 재고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고 직후 LG화학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피해자들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특히 사망자 장례지원과 입원자 및 피해자 의료·생활용품을 지원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섰다.

지난 13일에는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8명 규모의 현장지원단을 급파하기도 했다. 현장 지원단 파견은 공장 안전성 검증 및 사고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책임있는 피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일환이다.

LG화학은 관계자는 “LG폴리머스는 신속하고 책임있는 사태 해결을 위해 피해규모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만들어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유가족 및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200여명의 전담조직도 꾸렸다”고 말했다.

이같이 LG화학이 사고 수습에 총력을 가하고 있으나, 현지 반응은 아직 싸늘하다.

LG폴리머스 경영진은 독성물질 관리 소홀 등의 혐의로 현지 경찰에 입건됐고, 인도환경재판소로부터 약 81억원 공탁을 명령받았다. 주정부는 사고 물질 반송 명령을 내리기까지 했다.

또한 아시아직업환경피해자네트워크(ANROEV)는 지난 13일 성명서를 통해 LG화학이 사고가 한국에서 일어난 것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피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NROEV는 아시아지역의 노동보건 시민운동가들이 피해자지원과 노동안전보건 문제를 아시아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만든 단체다.

이들은 “희생자들은 제대로 보상받지 못했으며 사고 지역은 오염된 채 방치돼 있다”며 “LG화학 본사와 관련 책임자들에게 엄정한 책임을 묻고, 다시는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도는 14억의 인구가 밀집해있고 소비시장 규모가 연간 7천억원에 달한다. 이 시장에서 신뢰를 잃는다면 LG화학의 미래 사업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각도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