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경운대·계명대, 중앙아시아 대학생 초청 연수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4:10: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건국대학교는 경운대, 계명대와 함께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5개국 대학생 연수단과 함께 12일과 13일 건국대에서 연구결과 발표회와 수료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건국대 등 3개 대학은 국립국제교육원이 주최하는 중앙아시아 국가 우수대학생 초청연수 운영대학으로 선정돼 7월 11일부터 8월 11일까지 5주간 전공 수업과 실험실습, 산업체와 연구소 체험, 한국문화와 리더십 등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예술문화관에서 열린 중앙아시아 대학생 연수 연구결과 발표회에서는 각 대학별 5개팀씩 총 15개 팀이 포스터를 이용해 연수기간 동안의 연구성과 공유했다.

13일 오전 건국대 새천년관 우곡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수료식에서는 각 대학별 1개팀씩 3개 팀이 중앙아시아 외국인 투자분석, ‘따릉이’ 공공자전거 서비스 방안, 딥러닝 드론 기술 개발 등 우수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표창을 받았다.

이날 수료식에는 건국대 조용범 대외부총장과 국립국제교육원 글로벌인재양성부 박승철 부장, 건국대 김동은 국제처장, 손대중 외국인학생센터장, 경운대 이은진 글로벌산학교육센터장이 참석해 중앙아시아 대학생들을 격려했다.

이번 연수는 한국의 인문 사회 이공계 등 학문과 산업분야의 발전상을 체험하는 단기 초청 연수과정을 통해 유학생 유치 자원을 확보하고 중앙아시아 대학생들의 국내 대학 유학을 유도하기 위해 열렸으며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5개국 78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했다. 이들 학생들은 건국대(국제경영)와 경운대(항공기계, IT, SW융합), 계명대(경제통상) 등 3개 대학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한국을 경험했다.

주중에는 전공 강의와 실험실습 프로그램이 진행됐으며 주말을 이용한 한국 문화 탐방과 우리나라 대표 기업체 견학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또 연수기간동안 한국 재학생들과 중앙아시아 국적의 유학생 국제교육도우미 학생이 함께 어울리며 연수생들의 생활지원은 물론 한국문화와 대학생활을 가까이서 전달했다.

김동은 건국대 국제처장은 “중앙아시아의 우수한 대학생들이 한국 대학을 찾아 연수를 받는 것은 참가 학생들은 물론 국내 대학 유학생 유치에도 좋은 기회가 됐다”며 “중앙아시아 대학생들이 연수기간 동안 한국의 매력에 푹 빠져 한국홍보대사가 되고, 대학원에서 다시 학생으로 만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건국대학교]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