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킹, 장애인의 날 40주년 맞이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0 13:3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주차 플랫폼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은 장애인의 날 40주년을 기념해 ‘장애인 주차구역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을 이날부터 내달 5일까지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은 ‘사람이 소중한 주차 문화를 만드는 것이 모빌리티 혁신의 출발점’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장애인 주차 문화를 한 번 더 생각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부터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주차표시를 부착한 차량이라도 장애인이 탑승하지 않을 시 장애인 주차구역에 차량을 세우면 과태료를 부과한다. 또한 각 지자체들은 인도 턱을 낮추고 폭을 넓히는 등 장애인 이동권을 향상시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개선 공사를 마친 일부 인도에서 불법 주정차 차량이 다량 적발되고,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 건수도 매년 증가하는 등 장애인 이동권 개선을 위한 사회적 관심이 더 필요한 실정이다.

파킹클라우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국 아이파킹존 2600곳의 옥외광고, 모바일 앱과 SNS채널에서 장애인 주차구역 준수 동참 메시지를 알린다.

 

아이파킹존 하루 이용 차량은 약 68만대로, 보름동안 1000만대 이상에게 캠페인 취지를 전달할 것이라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파킹클라우드 관계자는 "주차장은 자동차와의 접점 장소이면서 사람과 사람이 서로 만나 함께 이용하는 공간이다"며 "단발성 캠페인으로 멈추지 않고 사람이 소중한 주차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사회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킹클라우드는 국내 최초로 AI 머신러닝 기반의 차량번호인식 시스템을 주차장에 도입했다. 전국 주요 랜드마크에 무인주차관제시스템 아이파킹존을 구축하고 클라우드로 연결해 통합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현장 이슈를 실시간 해결한다.

특히 주차 공간에 ICT 기술을 접목해 고도화 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주차 플랫폼 기업 중 유일하게 현대자동차그룹과 단독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차량 내부 간편결제 시스템’에서 주차장 정보 및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진제공=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