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여파…성인 절반 이상 “최근 한 달 사이 주식 투자 경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3:24: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외국인들의 매도 물량을 개인투자자들이 받아내는 이른바 ‘동학개미운동’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설문에 응답한 성인 절반 이상이 최근 한 달 사이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30대 이상 회원 544명을 대상으로 주식투자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최근 한 달간 주식투자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55.7%가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가운데 직장인은 61.5%, 자영업자는 65.2%, 전업주부는 55.6%가 투자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투자 이유로는 ▲실수익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돼서가 17.2%(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예전부터 주식투자를 이어옴(15.4%) ▲제로금리 시대에 예적금으로는 수익이 잘 안나서(14.3%) ▲단순 호기심(13.7%) ▲최근 유명기업 주식매수 열풍에(12.4%) 등으로 나타났다.

투자한 종목은 코로나19 관련 테마주가 46.5%로 가장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진단·방역·시약(23.9%), 백신·제약업체(12.3%), 마스크(10.3%) 순이었다.

기업 투자는 시총 상위기업이 인기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곳 내 투자경험을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2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셀트리온(12.8%), SK하이닉스(7.2%) 순으로 투자가 많았다.

이들의 투자금액은 평균 546만원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미만(41.6%)이 가장 많았고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15.9%) ▲1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15.2%) ▲1000만원 이상(14.5%) ▲3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12.8%)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7일간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4.2%, 95% 신뢰수준이다. 30대(55.5%), 40대(40.4%), 50대 이상(3.9%) 순으로 참여율이 높았다.

 

(사진제공=인크루트)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