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노선 튼 김종인…“개혁의 시작은 진솔한 반성에서”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3:23: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취임 100일을 맞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당명과 함께 보수정당의 노선을 틀었다는 평가다. 국민의힘은 과거 보수 기득권층에 집중했던 행보와 달리 중도층 표심잡기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 비대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개혁의 시작은 진솔한 반성에서 시작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당은 시대변화에 부응하지 못하는 정당, 약자와 함께 하지 못하고 기득권을 옹호하는 정당, 이념에 매몰된 정당, 계파로 나눠 싸우는 정당으로 인식돼 왔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약자와 동행하는 정당, 국민통합에 앞장서는 정당, 누구나 함께 하는 정당으로 체질을 개선하겠다”며 “국민은 하나이다. 국민에 내 편, 네 편이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구속된 이명박과 탄핵된 박근혜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사과에 대해서는 “사법절차가 진행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법절차가 완료된 이후 적절한 시점을 찾아 대국민 사과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에서 당명만 바꿀 것이 아니라 극우 혹은 극단 세력에 선을 긋고 중도까지 넓혀야 한다는 진단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앞으로 어떤 노력을 하느냐에 따라 우리와 생각을 달리하는 분들도 다 여기에 흡수될 수 그런 여건을 만든다면 자연스럽게 흡수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당내 차기 대선 후보 ‘인물난’에 대해서는 당이 쇄신된다면 당내에서 대선후보가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당 환경이 변한다면 자연스럽게 당 내부에서 대통령 후보가 나올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힘은 전과는 다른 형태로 국민들을 포용해나가는 정책적 측면에 많은 노력을 갖다가 경기를 건다”며 “사회적 약자를 기반으로 해서 약자와 동행을 하겠다고 함으로써 우리가 과거에 특정 기득권세력에 집착하는 그런 정당이 아닌 모든 국민을 아울러는 그런 정당으로 변신을 할 계획”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자연적으로 우리 당에 대통령을 해보겠다고 관심을 갖는 분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당 내부가 국민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형태로 변화한다면 자연발생으로 당 내부에서 대통령후보가 나올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지난 2011년 보궐선거와 유사한 형태의 상황이 진행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차기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서는 “‘시민이 어떤 시장을 갖길 원하나’ 여기에 제대로 적응할 수 있는 분이 최적이라고 생각한다”며 “가급적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그러한 인물이 적정한 사람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그러한 인물이 당내에 충분히 나오실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