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톰딕슨카페’ 국내 1호점 오픈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2 13:17: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현대백화점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본점 4층에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카페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를 국내 처음으로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톰딕슨은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 디자이너로, 세계 3대 디자인 박람회 중 하나인 프랑스 ‘메종앤오브제’에 특별 디자이너로 참여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철제 뼈대 위에 왕골을 감아 만든 ‘S체어’, 청동 구리로 디자인한 둥근 조명인 ‘미러볼’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현재 영국 런던, 이탈리아 밀라노, 홍콩 등 5개국에 10여 개 매장이 있으며,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이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두 번째 매장이다.

압구정본점에 문을 연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총 90㎡(약 27평) 규모로, 현대백화점은 매장 내 의자·테이블·조명·식기 등의 집기를 모두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제품들로 채웠다.

카페에선 티·커피·디저트 등 식음료는 물론,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조명과 가구,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매한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국내 1호 매장을 열기로 한 것은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압구정본점 위상과 무관치 않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압구정본점은 명품은 물론 식품까지 국내 최고 수준의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데다, 단위 면적당 매출도 국내 백화점 가운데 가장 높다”며 “해외 여행이나 해외 거주 경험이 많아 새로운 트렌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고객층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 입점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공간과 매장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지하 1층 식품관에 선보인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가 대표적이다. 와인웍스의 영업 면적은 국내 백화점 와인 매장 중 가장 큰 330㎡(약 100평)로, 레스토랑·와인바·라운지 등이 결합된 파격적인 매장 구성이 특징이다.

또 현대백화점은 국내 백화점업계 최초로 프랑스 브랜드 에르메스의 복층 매장과 국내 최대 규모의 롤렉스 매장 등 차별화된 명품 매장을 연이어 선보이기도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오직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명소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트렌디한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