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김홍걸은 왜 '감찰 1호'가 됐나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13:1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16일 더불어민주당은 당쇄신을 위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와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루겠다고 예고했다.

 

첫 타깃은 이상직 의원과 김홍걸 의원이다.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 판 공수처인 윤리감찰단 출범 후 이상직, 김홍걸 의원을 조사대상 1호로 지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상직, 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한다당대표는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활동 개시를 위해 운영규칙의 제정과 실무진 배치 등 만반의 준비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스타 항공 임금체불·편법승계 의혹

2007년에 이스타항공을 설립한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과 관련한 임금체블, 편법 승계 의혹 등에 휩싸였다.

가장 논란이 큰 것은 600명이 넘는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와 250억원대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다.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휘청하자 3월경 제주항공과 양사 간 조직 매매계약을 체결했지만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 등 미지급금이 약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예정이었던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 할 의무가 없다”며 “이스타항공 대주주인 이상직 일가측이 해결해야 인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열악한 재정환경이 드러나자 인수는 수포로 돌아가고 이스타항공은 전체 임직원의 절반 수준에 달하는 인원에 대해 정리해고를 강행했다. 한순간에 실직자가 된 605명의 임직원들은 “8개월 치 임금 한 푼 받지 못하며 버티고, 인건비 절감분에 상응하는 무급순환휴직까지 제시하며 노력을 다했지만 허사로 돌아갔다”고 개탄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실질적 사주인 이 의원에 책임을 물었지만 이 의원은 책임을 회피할 뿐이었다. 사태에 처음 입을 연 이 의원의 발언은 “7년 전 이스타항공 경영에서 손을 뗐다”였다. 2012년 국회의원에 당선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회사가 이 지경이 된 것에 대해 자신의 책임이 없다는 주장이다.

이와 더불어 사실상 페이퍼컴페니인 이스타홀딩스 설립과정에서 자녀에게 이스타항공을 편법 승계한 의혹도 나왔다.

이스타항공 주식 39.6%를 보유하고 있는 이스타홀딩스의 100% 주주는 이 의원의 두 자녀다. 2015년 이 의원의 17살 아들과 26살 딸은 3000만원 자본금 회사를 만들고 두 달 뒤 이스타항공의 주식 68%를 100억에 매각했다. 이 과정에서 3000만원 짜리 회사가 100억원이 어디서 났는지에 대한 의혹을 증폭시켰다.

법 증여, 탈세, 특혜 대출 등에 대한 말들이 나오자 이 의원은 별다른 해명 없이 주식을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했지만 JTBC가 취재한 결과 두 자녀는 현재까지도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검토를 했으나 어려움이 있다”며 “세금을 두 번 내야 하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제주항공과의 계약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보는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막내아들인 김 의원의 재산이 4월 총선 후보자 재산 공개 당시 총 58억원에서 4개월 후 10억원이 훌쩍 뛰었다.

8월 국회의원 재산 공개 시 자산은 총 67억 7000만원으로 누락했던 아파트 분양권 매각 대금 10억을 포함해 상가 지분율 50%(약 6억원)을 누락한 의혹이 제기됐다. 부동산 시세를 적용한다면 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김 의원의 주요재산 내역은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30억 97000만원, 강남구 일원동 래미안 루체하임 12억 3600만원, 서대문구 상가 5억 8500만원,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32억 5000만원이다. 예금은 14억 6천만원으로 4월에서 8월 10억여원 증가했다.

한 가지 더 논란이 된 것은 총선 당시 김 의원이 신고한 세금 납부 내역은 소득세가 135만원(2014~2018 5년 합계)이었다. 재산세·종부세 등은 6110만원(2015~2019년)이다.

소득세를 미뤄보았을 때 김 의원의 한 달 수입은 2만원 꼴이 나온다. 올해 57세인 김 의원은 젊은 시절부터 지금까지 매달 월급을 받는 직업을 가진 적이 없다는 것이 주변 인사 증언도 있었다. 직업도 소득도 없던 김 의원의 재산 100억이 어디서 나왔는지에 대한 의문점도 커졌다.

김 의원의 가족은 ‘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김 의원 아내 임모씨가 재산을 관리하기 때문에 김 의원은 분양권이 있는 줄 몰랐다”며 “강남 아파트 2채 중 1채 도 김 의원은 팔자는 쪽이었지만 아내가 반대해 결국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안다”고 아내에게 책임을 회피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대중 정부 때부터 김 의원을 둘러싼 생활비 출처 등은 항상 논란이 됐다”며 “김 의원이 자기 재산 형성 과정을 명확히 소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