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기술 활용 ‘자율주행 운반 카트’ 도입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4 13:1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KT는 각 대리점 등에 단말기를 공급하는 물류센터 효율화를 위해 통신업계 최초로 물류센터 운영에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를 적용했다고 24일 밝혔다.

KT는 서부물류센터의 단말 입출고 작업에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를 활용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작업자 간의 접촉 최소화 하기 위한 시험을 했다. 실험 결과 작업자의 이동 거리가 47% 감소해 물류센터 직원의 작업환경이 이전보다 개선됐다.

KT가 서부물류센터에 적용한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는 ‘나르고’와 ‘따르고’로 KT와 트위니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나르고는 자율주행으로 이동하는 선행 카트와 이와 함께 주행하는 후행 카트가 한 세트다. 한 번에 많은 양의 화물을 운반할 경우 효율적이다. 따르고는 사람을 따라 자동으로 움직이는 카트로 넓은 범위에서 다양한 화물을 이동해 분류하는 데 적합하다.

KT는 나르고와 따르고에 자율주행이동체(AIV) 서비스를 더해 작업자의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AIV 서비스는 미리 구축된 산업현장의 실내 지도와 자율주행 운반 카트의 실시간 정보를 바탕으로 개별 이동과 호출 명령, 긴급상황 대응 등 운영 현황을 통합‧관제하는 서비스다. 운용 데이터 수집과 분석, 통계도 지연시간 없이 산출된다.

자율주행 운반카트와 AIV 서비스는 KT의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5G 모빌리티 메이커스’가 바탕이다. KT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중심인 5G 모빌리티 메이커스 플랫폼은 연결된 다양한 차량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자율주행 관제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활용하면 다양한 협력사에서 개발한 클라우드 형태의 관제센터나 각 산업 현장에서 원격으로 실시간 제어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대규모 물류센터나 소규모 물류 창고 등에서 작업자의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 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KT는 서부물류센터 적용을 시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 물류 산업 언택트 기술 발전을 위한 기술 개발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병원, 도서관 등 다양한 산업현장의 소형 물류 운반영역에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와 관제 시스템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 하는 언택트 기술 도입을 검토하는 산업 현장이 증가하고 있다”며 “KT의 통신망과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바탕으로 AIV의 적용 범위를 다양한 산업 현장으로 넓혀 고객들이 실생활에서 자율주행 기술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기술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T]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