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취재] 홍영림 조선일보 기자 “공천 여론조사, 과감히 폐지시켜야”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1-29 14:0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치권, 여론조사문제 지적하면서도 끊임없이 활용해”

▲(왼쪽에서 두 번째) 홍영림 조선일보 여론조사 전문기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여론조사 전문기자인 홍영림 조선일보 기자는 29일 “내년 총선 공천에서 과감하게 여론조사를 폐지시켜야 된다”고 촉구했다.

홍 기자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3미나실에서 자유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장 박성중 의원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여론조사,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정치권은 여론조사 정확성과 신뢰도 문제를 끊임없이 지적하면서도 공천 등에서 여론조사를 끊임없이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에서 여론조사결과를 쏟아내는 이유는 정치권이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며 “한국당이 여론조사 발전을 위해 어떤 식의 질적 향상을 노력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꾸 틀렸다고 하기보다 여론조사를 검증하는 시스템이 더 중요하다”면서 “한국당이 여론조사와 실제 선거결과가 2배가량 차이가 났던 지난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때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말 한마디로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가 10% 이상 차이가 났을 당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제소를 했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홍 기자는 “한국당의 여의도연구원 등이 여론조사 질적 향상을 위해 무슨 투자를 했고 어떤 기여를 했는지 잘 모르겠다”며 “여심위에는 이러한 검증 시스템이 다 마련돼 있는데, 이 기능이 정확히 작용하고 있는지 검토해봐야 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여론조사 기관은 80개로 외국에 비해 매우 많은데 이는 ‘떴다방’ 수준도 등록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여심위에서 인증받은 회사는 이를 ‘자격증’처럼 오용하는데, 과태료 등 중징계를 받으면 수년간 등록 취소가 되는 등의 퇴출제도를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기자는 “규제만능주의로는 여론조사 질적 향상이 이뤄지지 않는데, 이는 (여론조사기관이) 피하는 방법을 다시 고안해내기 때문”이라며 “‘응답률 5% 미만 공표금지’ 법안보단 응답률을 제대로 등록하는지 검증하는 시스템이 더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홍 기자는 “여론조사기관에서 응답자에게 사례비를 1000원이상 주면 안 되는 걸로 아는데, 이걸 없애든지 아니면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