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예산심사 봉쇄 풀어야”…정의당 “총선실패 분풀이 그만”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4 13:0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강제추행 사태와 관련해 사과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이인영 원내대표는 24일 “미래통합당은 당장 예산심사 봉쇄를 풀어야 한다”고 꼬집어 말했다.

민주당은 24일 통합당이 총선 이후 코로나19 대비책인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추경(추가경정) 예산심사를 미루자 일침을 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제235차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난을 맞아 국민은 하루하루 애가 타들어 가는데 예결위원장이 독단으로 8일째 추경 예산심사를 전면봉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결위원들의 빗발치는 회의소집 요구도 무시하고, 마땅히 회의를 열어 논의할 사안을 위원장이 의제를 독점한 채 여야 모든 예결위원들의 정당한 예산심사 권한을 원천봉쇄하고 있다”며 “통합당은 약속을 어기고 소속의원 전체에게 상임위 예산심사 중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당정이 합의해오면 그대로 하겠다’던 여야 원내대표 사이의 약속도 이틀 만에 휴지조각이 돼버렸다”며 “통합당의 재난지원금 무력화 시도는 매우 노골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원내지도부는 이해할 수 없을 만큼 의사일정 합의에 느긋해 어떻게 해서든 추경처리를 임기 뒤로 미루고 싶은 것처럼 보인다”며 “재난지원금 지급이 늦어지면서 월세를 못내 폐업을 선택하고 기약 없는 무급휴직을 버텨내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고통의 시간이 하염없이 길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민들께서는 총선 기간 중,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긴급재정명령까지 요구했던 것을 생생히 기억하고 계신다”며 “통합당에게 마지막으로 경고한다.예결위와 해당 상임위 회의를 즉시 개최하고 정상적인 추경예산 심사절차에 착수할 수 있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거돈 부산시장의 강제추행과 관련해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최대한 빨리 윤리위원회를 열어 납득할만한 단호한 징계가 이뤄지게 할 것임을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한 선출직 공직자를 비롯해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고 젠더폭력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근본적이고 엄중한 단속 조치들을 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이날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협의를 미루는 통합당에게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유상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이 기재부의 동의로 당정 합의를 이루어 냈지만 여전히 통합당의 명분도 없는 반대로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재난 상황에 긴급하게 이루어져야 할 대책이 정치권의 소모적인 기싸움으로 피해는 국민들만 보고 있다”며 “지금 야당의 역할은 전국민이냐 아니냐를, 그리고 기부 실효성을 따질 것이 아니라 지원 금액의 규모에 대해 협상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당은 총선 실패에 대해 국민들을 상대로 그저 분풀이 하는 것이 아니라면 더 이상 명분도 없는 반대를 위한 반대는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며 “진정 국민들의 마음을 얻고자 한다면 절박한 민생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