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삭발’ 이언주 “文, 국민 개돼지로 여기냐…조국 임명 철회해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4:0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번 조국사태로 文정권 86운동권 민낯 드러나”
“文, 더 이상 검찰수사 개입 말고 수사 보장해라”
“국민 여러분, 독재로 가는 文정권 함께 막아 달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냐”면서 “조 장관의 임명을 측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며 눈물의 삭발식을 거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삭발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당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보란 듯이 그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됐다”며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촛불이 ‘그럼 이건 나라냐’며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번 조국사태로 문재인 정권을 떠받치는 86운동권의 민낯이 드러났다”면서 “우리는 조국을 보며 그들 운동권세력이 ‘괴물’이 돼버렸음을 목격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들은 시대착오적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이라며 “민주화의 훈장을 앞세워 사회주의 체제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나와 다르면 부수고 망가뜨리는 독재를 자행하고 있다. 과거 보수세력을 기득권세력으로 몰아붙이며 민주화와 적폐청산을 이야기하지만 결국 그들로부터 권력을 빼앗아 새로운 기득권세력이 되었을 뿐”이라고 탄식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이 사법개혁이니 검찰개혁이니 떠들 때 그 화려한 수사에 속았다”며 “그들이 청와대 여당 지지세력 떼를 지어 검찰을 압박하는 걸 보면서 그들이 말한 개혁이란 권력을 잡고 유지하기 위해 사법부나 검찰을 길들이는 핑계에 불과했음을 봤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저는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즉각 철회 및 대국민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 민정라인을 교체하고 △더 이상 검찰의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 수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사적으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해서 무사한 적은 없었다”며 “대통령이 민심을 계속 무시한다면 국민들의 분노는 정권퇴진운동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국민여러분께 호소드린다”며 “자유민주주의의 수호를 위해 함께 투쟁해 주셔라. 정의를 짓밟고 독재의 길을 가는 문재인 정권을 함께 막아 주셔라.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고자 하는 세력들은 모두 힘을 합해 나라를 바로 세우는데 동참해주셔라.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이라 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이를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이 함께 투쟁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며 “저도 그 밀알이 될 것이고, 우리는 앞으로 전진해 갈 것이다. 과거가 아닌 미래로 나아갈 것이다. 국민 여러분 함께 싸워 주셔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